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 대해 궁금한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 알림 > 정보통신역사관
> 1980~2000 IT인프라 구축과 정보통신산업 발전 > 주전산기 TICOM개발

정보통신역사관

  • print(인쇄)
  • 뷰어프로그램다운로드
주전산기 TICOM개발

1991년 6월 주전산기 타이콤(TICOM) Ⅱ가 한국통신 정보서비스 운영을 위한 HOST급 컴퓨터로 선정되어 개통식을 가 졌다.
TICOM Ⅱ는 한국전자통신연구소 주관하에 삼성전자,대우통신,LG전자, 현대전자 등 국내 4대 컴퓨터업체가 1986 년부터 공동개발에 착수했던 국산 중대형 컴퓨터이다.TICOM Ⅱ가 실용화됨으로 써 우리나라는 21세기 정보화시대를 지배 할 중대형컴퓨터 생산국 대열에 진입하게 되었다.

국산 주전산기 500대 보급 기념식CPU 보드 설계에서부터 전체 아키텍 쳐 조합에 이르기까지 순수 국내 기술로 완성해낸 TICOM Ⅱ는 충분한 비교 •평가를 거쳐 채택되었으며,1차로 CPU 4개 와 128MB 메인 메모리에 앞으로 단말 유 저 확대를 감안하여 2개의 I/O 프로세서 를 탑재했다.TICOM Ⅱ는 20개의 CPU, 512MB 메인 메모리,4개의 I/O 프로세 서,215GB의 디스크를 최대 용량으로 하 고있다.

TICOM을 개발하기 전 국내 컴퓨터 시 장은 외국산이 지배하고 있었다.국내 컴 퓨터업체들은 외국 컴퓨터를 도입하여 터 미널,프린터 등 주변기기를 한글화하거 나 부품을 수입하여 조립하는 기술 수준 에 불과했다.

1980년 국내 최초로 개발한 상용CP/M 마이크로 컴퓨터의 초보적인 기술 을 바탕으로 1982년 교육용 PC를 개발했 는데,이때 정부에서 이 국산 PC를 전국 초 •중 •고등학교에 대량 공급했다.
이 조치는 국내 컴퓨터업계에 PC 대량 생산 기반을 조성함으로써 하면 된다는 자신감 을 심어줬을 뿐만 아니라,신세대에게 컴퓨터 마인드를 폭발적으로 확산시켜 이후 컴퓨터산업 발전의 분기점이 되었다.

1983년 미국에서 UNIX 머신을 개발하 여 상용화하자 우리나라에서도 곧바로 이 를 개발하기 시작했다.1985년 SSM16/ SSM32 시리즈로 상용화된 국산 컴퓨터 는 우리나라에 본격적인 컴퓨터시대를 열 었다.

1987년에는 우리나라 컴퓨터 발전에 또 하나의 전기가 찾아왔다.정부에서 행 정전산망 확충 계획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주전산기를 외국 기술에 의존할 수는 없 지 않느냐는 결단을 내린 것이다.
중형컴 퓨터 제작 기술을 극소수 기술 선진국이 독점하고 있던 시절임을 감안하면 만용에 가까운 자신감이었다.정부는 이후 5년 동안 335억 원을 투자하여 국산 주전산기 Ⅰ(톨러런트)개발에 성공,TICOM Ⅱ가 등장하기 전까지 211대를 공급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소 주관하에 4개 컴 퓨터업체 기술진은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 지원을 배경으로 1991년 6월,드디어 국 산 주전산기 TICOM Ⅱ를 개발,배치하여 세계적으로 몇 안 되는 중형컴퓨터 생산 국 대열에 진입하게 되었던 것이다.

TICOM II개발에 자신감을 얻은 연구 진은 펜티엄을 주전산기에 탑재할 CPU 로 선정하고 고속 중형컴퓨터 TICOM III 개발에 착수했다.
체신부,상공자원부 및 과학기술처 주관하에 한국전자통신연구 소와 컴퓨터 4사가 공동연구기관으로 참 여하여 연인원 700여명,개발비 300억 원을 투입한 TICOM III는 1994년 1월 시 제품평가회를 가져 초당 264MB의 전송 속도를 가진 우수한 성능을 검증받고 1995년부터 상용화에 들어갔다.

TICOM III개발 성공을 바탕으로 체신 부와 한국전자통신연구소는 1997년까지 4세대 주전산기인 고속병렬컴퓨터를 개 발하기로 하고 삼성전자,대우통신,LG전 자,현대전자 등 컴퓨터업체와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TICOM IV에 채택할 고성능 병렬처리 방식은 세계적인 첨단 기 술로 TICOM III의 40배인 초당 200억 개 의 명령어 처리 기능을 가지고 있다.4세 대 주전산기 개발은 과학기술,국방,통계 용 수퍼컴퓨터 등에 광범위하게 사용되어 21세기 정보통신시대의 선진국으로 부상 하게 될 기술 관문이다.

TICOM 시리즈 개발과 함께 국내 연구 기관과 컴퓨터업체는 주변기기 및 소프트 웨어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여 세계정상권으로 진입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컴 퓨터 4사가 공동개발한 멀티미디어 워크 스테이션 콤비스테이션은 미국,일본과 동시 개발한 신기술이며,한국전자통신연 구원이 개발한 MISIX는 중대형급 이상 병렬컴퓨터 운용에 핵심적인 기술로 역시 세계 최첨단 수준이다.이러한 TICOM시 리즈 개발로 확보된 각종 컴퓨터기술은 국가 기술력 및 경제발전을 선도해갈 것 이다.

Quick Menu(주요메뉴)

  • 공지사항
  • NIPA blog(정보통신산업진흥원 블로그)
  • NIPA facebook(정보통신산업진흥원 페이스북)
  • youtube NIPA홍보 동영상(정보통신산업진흥원 유투브동영상)
  • 고객의소리
  • 경영공시